전체메뉴
국민 60% “코로나로 일상 반이상 멈춰”…‘분노감’도 3배로 증가
더보기

국민 60% “코로나로 일상 반이상 멈춰”…‘분노감’도 3배로 증가

강은지 기자 입력 2020-03-04 17:45수정 2020-03-04 18: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국민 과반이 ‘일상이 정지했다’고 느낀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볼 때 ‘분노’를 느낀다는 비중도 한 달 전에 비해 크게 늘었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2월 25~28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일상이 절반 이상 정지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59.8%에 달한다고 4일 밝혔다. 같은 질문을 한 1차 조사(1월 31일~2월 4일 진행) 때의 응답률(48%)에 비해 11.8%P 늘었다.

코로나19 위험성에 대한 인식도 악화됐다.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은 지난 조사에서 12.7%였지만 이번에는 19.8%를 기록했다. ‘위험성이 낮다’는 응답은 42.7%에서 29.2%로 줄었다.


관련 뉴스를 볼 때 분노감을 느끼는 응답자는 6.8%에서 21.6%로 급증했다.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한 달이 지났는데 불안감이 늘었다’는 응답은 85.1%%로 많았다. 유 교수는 “사망자는 느는데 마스크는 구할 수 없고, 자가격리 규칙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의소식을 접하며 느끼는 불안이 불만과 결합한 것”이라 설명했다.

주요기사

질병관리본부와 청와대에 대한 신뢰 정도는 엇갈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대해선 응답자의 81.1%가 신뢰한다고 말해 1차(74.8%) 조사 때보다 시민들의 신뢰감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청와대에 대한 신뢰감은 49.5%로 1차 조사(57.6%)보다 8.1%P 하락했다.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에 대한 신뢰감도 67.3%로 0.8%P 떨어졌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