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연구진 “사스·메르스 항체로 코로나19 무력화”…백신개발 기대
더보기

국내 연구진 “사스·메르스 항체로 코로나19 무력화”…백신개발 기대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4 14:32수정 2020-03-04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의 3차원 구조(A)와 사스 중화항체(B), 메르스 중화항체(C)의 구조.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등록된 논문 자료 캡처(한국화학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용 항체 및 백신 개발과 관련해 주목할만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화학연구원 CEVI(신종 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은 4일 기존에 알려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중화항체 2개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중화항체 1개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결과를 예측했다고 밝혔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입할 때 활용되는 단백질이다. 이들 항체가 스파이크 단백질과 결합한다면, 침입하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연구단은 지난달 1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분리주를 분양받아 진단기술,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활용해왔다. 또 생명과학 분야 논문초고 등록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공개된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의 구조 정보 파일을 전달받아 연구를 수행했다.

주요기사

그 결과 연구단은 코로나19 유전체 분석을 통해 사스바이러스와의 유사성을 확인했다. 생물정보학 분석으로 사스 중화항체 2개와 메르스 중화항체 1개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결과도 예측했다.

연구단은 이 같은 연구 결과가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및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