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대당 보수통합 논의 급물살…한국당·새보수당, 공식 대화 시작
더보기

당대당 보수통합 논의 급물살…한국당·새보수당, 공식 대화 시작

조동주기자 입력 2020-01-13 18:00수정 2020-01-13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새로운보수당의 요구대로 ‘보수통합 6대 원칙’을 수용하겠다고 직접 선언하고 새보수당이 한국당과 공식 대화를 시작하자고 화답하면서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황 대표는 1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발족시키며 저희도 동의한 보수·중도통합 6대 기본원칙을 발표했다. 이 원칙에는 새보수당의 요구 내용이 반영돼있다”고 했다.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선 “앞으로 통합을 위해 6대 원칙을 최고위에서 추인하자는 논의가 있었다”고도 했다. 황 대표가 “6대 원칙에 동의한다는 공개 선언을 먼저 해 달라”는 새보수당 요구에 응하면서 보수통합 논의를 본격화하자고 손을 내민 것이다.

6대 원칙은 9일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참여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통추위 발족과 함께 천명한 것으로, 새보수당이 주장해온 보수통합 3대 원칙을 담고 있다.


이에 새보수당은 “황 대표의 발언은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의 한걸음 전진”이라며 한국당과 양당간 공식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화답했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 대상은 한국당 뿐”이라며 “양 당간 단일한 공식 대화 루트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새보수당이 통추위 참여를 보류하고 한국당과의 양자 대화를 주장하는데다, 양당일각에서 통합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여전해 총선 전까지 제대로 통합이 진행될 지는 더 두고봐야 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조동주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