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내부 ‘솔레이마니 제거’ 찬성여론 우세… 트럼프 재선에 유리?
더보기

美내부 ‘솔레이마니 제거’ 찬성여론 우세… 트럼프 재선에 유리?

구가인 기자 입력 2020-01-08 03:00수정 2020-01-08 0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계 태세 높인 뉴욕 타임스스퀘어 6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스퀘어에서 무장 경찰이 순찰을 하고 있다. 뉴욕시 당국은 미군이 3일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사살한 후 이란 측의 보복을 우려해 곳곳의 경계 태세를 강화했다. 뉴욕=신화 뉴시스
미국과 이란의 갈등 격화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득일까 실일까. 3일 미국이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드론으로 폭살(爆殺)하면서 미국의 대(對)이란 정책이 11월 미 대선의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야당 민주당을 중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막무가내식 외교 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지만 역설적으로 보수 지지층 결집에는 효과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 강도는 그가 이란 문화유적지 공격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6일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대통령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은 “대통령에게 ‘우리는 이란 사람들의 문화와 전쟁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문화·종교 유적지는 합법적 공격 목표가 될 수 없다”고 했다.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 측은 성명을 내고 “(문화유적 공격은) 우리 사회의 집단적 가치를 혐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6일 CNN 등에 따르면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화유적을 겨냥하겠다고 말한 것이 아니라며 부인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도 이날 미국의 이란 문화유적 공격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미국은 무력충돌법을 준수할 것”이라며 문화유적은 공격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에스퍼 장관의 발언이 국방부와 미군 당국자들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란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이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장기적으로 득이 될 것이란 분석도 끊이지 않는다. 3∼5일 허프포스트-유고브가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3%가 “솔레이마니 제거 결정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38%였다. 특히 공화당 지지자 중 84%는 솔레이마니 제거 결정에 찬성표를 던졌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 중 71%는 반대표를 던져 정파에 따라 이번 사안을 보는 시각이 극명하게 엇갈림을 보여줬다.

관련기사

집권 공화당은 과거에도 외부 적과의 싸움을 통해 지지층 결집에 성공했다. 미국의 이라크 침공 직후인 2003년 3월 당시 CNN 보도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행정부에 대한 지지 응답은 찬성 71%에 달했다. 이라크전으로 미국은 국내외의 거센 비판을 받았지만 부시 대통령은 2004년 재선에 성공했다.

야당 민주당은 다음 달 초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대항마를 뽑는 대선 후보 경선을 시작한다. 선두권 후보들은 일제히 이란 관련 이슈 몰이에 나섰다. 6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강경 진보 성향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은 특히 트럼프 행정부의 중동 정책에 비판적이다. 그는 2002년 10월 의회의 이라크전 결의안 표결 당시에도 반대표를 던졌다. 중도층 지지자가 많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상원 외교위 등에서 몸담았던 경험 및 해외 인사들과의 인맥을 강조하고 있다. 최근 다크호스로 떠오른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아프가니스탄 파병 장교 경력을 집중 강조하고 있다. 온라인 매체 더 인터셉트는 부티지지가 온라인 광고에서 아프가니스탄에서 정보 분석가로 복무한 경력을 강조하며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군사 전문가임을 내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미국#이란#도널드 트럼프#재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