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새로운보수당 창당에 “보수우파 통합, 시대적 소명”
더보기

한국당, 새로운보수당 창당에 “보수우파 통합, 시대적 소명”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5 13:39수정 2020-01-05 1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5일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환영하며 “보수우파의 통합은 시대적 소명이자 국민의 명령”이라며 “분열된 보수우파는 위선과 무능의 좌파세력을 막아낼 수 없고,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낼 수도 없다. 정의로운 민주공화국을 만들 수도, 경제와 안보를 튼튼하게 지키는 유능한 정치를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새로운 보수당의 창당을 환영한다. 특히 새보수당이 기치로 내세운 ‘무너진 보수재건’은 자유한국당의 최우선 과제와 정확히 일치한다”며 이 같이 제안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는 신년인사에서 ‘철지난 이념과 진영논리를 배척하고, 총선을 미래로 가는 출발점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이 또한 새보수당이 주장하는 ‘젊은 보수’가 지향하는 바와 궤를 같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화와 정의, 법치와 평등, 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쟁, 젊은 정당이라는 새보수당의 4대 가치 역시 보수우파라면 누구나 동의하는 가치”라며 “하지만 지난 해 선거법과 공수처법 날치기 의회폭거에서 우리는 힘의 열세를 똑똑히 경험했다”고 통합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또 “한국당은 이미 보수통합열차의 시동을 걸어 두었다. 새보수당이 오늘 창당대회의 참석자들에게 초대장 대신 초대티켓을 보냈다고 한다. 그 티켓이 통합열차에 탑승하는 티켓이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