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선원 추방’ 靑차장에 문자 보고…JSA중령 조사받는다
더보기

‘北선원 추방’ 靑차장에 문자 보고…JSA중령 조사받는다

뉴스1입력 2019-11-08 11:55수정 2019-11-08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비서실 관계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송환 관련 메세지를 보고 있다. 메시지에는 지난 11월 2일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주민을 오늘 15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내용이다. 2019.11.7/뉴스1 © News1

국방부는 8일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북한 주민 추방’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보고한 공동경비구역(JSA) 현역 A중령에 대한 경위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발생한 상황에 대해 조사 지시가 내려졌고 사실 확인과 경위 조사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전날 지시를 내렸고, 안보지원사령부에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해상에서 16명의 동료 선원을 살해하고 도주하던 북한 선원 2명을 지난 2일 동해상에서 나포하고, 전날 판문점을 통해 북측으로 추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사실은 A중령이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 참석한 김 차장에게 “동해상으로 내려온 북한 주민 2명을 북측으로 송환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을 뉴스1이 사진으로 포착해 최초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다.

주요기사

이를 두고 일선 부대 현역 중령이 장관을 건너 뛰고 청와대 안보실 1차장에게 직접 보고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정 장관은 전날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이 송환된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군사적 조치는 장관이 보고 받았지만 북한 주민을 이후 송환하는 조치를 한 것은 국방부 소관 사항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