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찬주 “공관병이 감 따야지 사령관이 따나…군인권센터 불순”
더보기

박찬주 “공관병이 감 따야지 사령관이 따나…군인권센터 불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4 10:48수정 2019-11-04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금 대한민국에 군통수권자는 보이지 않는다”
“제 40년 군생활의 마지막은 헌병대 지하 영창”
“한국당 영입 논란? 저를 필요로 하지 않으면 나설 이유 없다”
“공관병 갑질 사건, 군 무력화 위한 불순세력 작품”
“군 인권센터, 삼청교육대 교육 한번 받아야”
(서울=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영입 발표 후 과거 ‘’공관병 갑질 논란‘’ 등이 재차 불거지며 영입이 막판에 무산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4일 오전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9.11.4/뉴스1

자유한국당 1차 영입 대상으로 거론됐다가 보류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2년 전만 해도 강군이던 우리 군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병대 수준으로 전락했다”라고 말했다.

박 전 대장은 4일 오전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입 논란과 과거 공관병 갑질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지금 대한민국에는 대통령은 보이는데 군통수권자는 보이지 않는다”라며 “북한은 날이 갈수록 핵과 미사일을 고도화 하면서 우리를 위협하는데 군통수권자는 북한 눈치나 보면서 ‘좋은 전쟁보다는 나쁜 평화가 낫다’는 패배주의적 발언을 반복하는 동안 우리 군은 전쟁을 잊은 군대가 되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제 40년 군생활의 마지막은 헌병대 지하 영창이었다. 적국포로와 같았던 그 굴욕의 심정을, 새로운 다짐과 의지로 승화시켜서, 기울어가는 나라를 바로 세우겠다”라며 “그러나 저를 필요로 하지 않다면 제가 굳이 나설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근혜 정부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총괄 지휘한 박 전 대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공관병들에게 각종 허드렛일을 시켰다는 ‘공관병 갑질’ 논란에 휩싸여 전역했다. 갑질 등 가혹 행위는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며 뇌물수수 혐의는 2심까지 무죄를 선고받았다.

황교안 대표의 1차 영입인사로 거론되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당 최고위원들의 반대로 막판에 영입이 보류됐다. 황 대표는 박 전 대장이 인재영입 대상에서 제외된 것이 아니라 보류된 것이라며 추후 영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 갑질 논란과 관련해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고 할 수 없듯, 사령관이 병사들에게 지시하는 걸 갑질이라고 표현하면 그건 지휘체계를 문란 시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언론에 나왔던 ‘냉장고를 절도했다’, ‘(공관병에게) 전자발찌를 채워서 인신을 구속했다’, ‘아내를 여단장으로 대우하라고 그랬다’, ‘GOP로 유배 보냈다’ 하는 의혹들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라고 말했다.

다만, 공관 감나무에서 감을 따게 하거나 골프공을 줍게 한 일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사령관 공관에는 공관장이 있고, 계급은 상사다. 상사는 낮은 계급이 아니다. 감 따는 것은 사령관의 업무가 아니다. 공관에 있는 감을 따야 한다면 공관병이 따야지 누가 따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공관병을 GOP로 유배 보냈다’는 주장에 대해 “공관병이 매일 지루하게 공관에만 있지 말고 일주일 정도 전방에 가서 전선을 바라보고, 북한군도 쳐다보고, 분단의 현실을 한번 느껴보도록 하는 게 좋지 않으냐 하는 의도로 한 것”이라며 “그게 유배라면 지금 GOP에서 수고하는 우리 장병들은 다 유배 가 있는 건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부인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공관병의 진술에 대해서는 “진술이 명확하지 않고 공관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불미스럽게 떠난 병사의 진술이라 신뢰하기 어렵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저는 공관병 갑질 사건을, 적폐청산의 미명 하에 군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불순세력의 작품으로 보고 있다”라며 “군인권센타는 제가 거쳐간 공관의 공관병들을 상대로 장기간 뒷조사를 진행했고, 협조하지 않는 부관에게는 ‘육사폐지는 우리의 신념’이라는 협박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이들의 활동이 순수하지 못하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박 전 대장은 일문일답에서 “제가 완벽하진 않겠지만 사회에서 지탄받을 수준의 행동은 한 적이 없다”라며 “군 인권센터는 삼청교육대 교육 한번 받아야 한다. 동조하는 정치인도 각성해야 한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황 대표에게 죄송하다고 인재영입 명단에서 저를 빼달라고 먼저 부탁했다”면서 “황 대표가 ‘그럼 다음 기회에 봅시다’라고 했다. 상처받지 말라고 말씀해주셨다”라고 전했다.

그는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해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며 “제가 인재영입 명단에 포함된다고 하니까 비례대표 되느냐고 하는데 지역구에 출마할 계획이다. 비례대표 생각은 전혀 없다”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