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투자할 곳이 없네…” 버핏 사상최대 150조 현금 보유
더보기

“투자할 곳이 없네…” 버핏 사상최대 150조 현금 보유

뉴스1입력 2019-11-03 23:03수정 2019-11-03 2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헤더웨이 회장 © News1

세계 경기 둔화를 알리는 바로미터가 또 하나 나왔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투자할 데가 마땅치 않아 사상 최대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것.

버핏이 운영하고 있는 버크셔 해서웨이는 2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보고에서 9월말 현재 1282억달러(150조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는 버크셔 사상 최대의 현금 보유라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버크셔의 현금 보유는 꾸준히 늘고 있다. 1분기 1142억 달러, 2분기 1224억 달러, 3분기 1282억 달러로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


이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세계 경기가 둔화함에 따라 버크셔가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주요기사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제조업 지수가 6개월째 위축 되는 등 중국은 물론 미국의 경기도 급격하게 둔화하고 있다.

버크셔는 마땅한 투자처가 없자 자사주를 대거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버크셔는 3분기에 약 7억 달러의 자사주를 매입, 올 들어 모두 28억 달러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한편 버크셔의 3분기 순익은 주당 10.119달러로 전년 동기의 11.280달러에 비해 준 것으로 나타났다고 WSJ은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