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러 계좌 돈 모으고 잔액 자동충전… 오픈뱅킹 ‘서비스 특화’
더보기

여러 계좌 돈 모으고 잔액 자동충전… 오픈뱅킹 ‘서비스 특화’

장윤정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은행들 고객 유혹 차별화 경쟁 ‘카드결제일에 맞춰서 내 은행 계좌 돈이 한곳으로 모인다.’(KB국민은행)

‘계좌 잔액이 100만 원 이하로 떨어지면 자동으로 돈이 충전된다.’(우리은행)

애플리케이션(앱) 하나로 모든 은행 계좌를 관리할 수 있는 오픈뱅킹 시대가 열리면서 은행들이 차별화된 특화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고객들의 스마트폰 속에서 살아남는 단 하나의 은행 앱이 되기 위해서는 남들에게는 없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12월 핀테크 기업들도 오픈뱅킹에 가세하는 만큼 그전에 소비자들을 확실한 ‘내 고객’으로 만들어놔야 한다는 위기감도 엿보인다.


신한은행은 오픈뱅킹 시대 개막에 맞춰 지난달 말 모바일 앱 ‘쏠(SOL)’을 새로 단장했다. 신한은행 거래가 없는 고객도 가입만 하면 신한 쏠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마이자산’ 서비스가 눈에 띈다. ‘마이자산’은 은행 계좌뿐 아니라 카드 증권 보험 연금 등 흩어져 있는 모든 자산을 신한 쏠(SOL) 한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다. 최적화된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목돈마련’ 서비스와 지출 및 소비 컨설팅, 예상연금 수령액, 타행 예·적금 만기 관리 등의 기능이 신설됐다.

주요기사

KB국민은행은 모바일 앱을 개편하면서 최대 5개 은행의 입출금계좌에서 국민은행 계좌로 자금을 한번에 끌어올 수 있는 ‘잔액 모으기’ 서비스를 선보였다. ‘예약 이체’ 방식을 선택하면 자금을 필요로 하는 특정일 또는 특정 요일의 시간대에 맞춰 자금을 한곳에 모아놓을 수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이 월급날, 카드결제일, 자동이체일 등 특정한 날마다 ‘내 계좌 간’ 이체 거래를 많이 한다는 것에 착안해 이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역시 소비자가 원하는 날에 자동으로 계좌에 돈이 이체되거나 잔액이 일정 수준 이하가 되면 ‘충전’되는 수시입출금식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예컨대 카드결제일인 25일 계좌 잔액이 100만 원 이하로 떨어지면 알아서 다른 내 계좌에서 돈을 끌어와 모자란 잔액을 메울 수 있는 셈이다. 다른 은행 계좌에 있는 돈을 마음껏 끌어올 수 있는 오픈뱅킹의 특징을 살린 상품이다. KEB하나은행은 강점인 환전·해외송금과 연계한 오픈뱅킹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월 18일 핀테크 업체들의 오픈뱅킹 합류가 예고된 만큼 ‘특화 서비스 경쟁’은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단 한 개의 앱에 민감한 금융정보가 모이는 만큼 보안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금융위원회 송현도 금융혁신과장은 “금융보안원 등의 보안점검을 통과한 핀테크 업체에 한해 오픈뱅킹 참여를 허용할 것”이라며 “금융회사의 신속한 소비자 피해 보상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오픈뱅킹#핀테크#kb국민은행#우리은행#신한은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