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李총리 “日 부당조치 철회땐 지소미아 재검토”
더보기

李총리 “日 부당조치 철회땐 지소미아 재검토”

황형준 기자 입력 2019-08-28 03:00수정 2019-08-28 0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개월 여지… 진정한 대화 바란다”
日 “두 사안 별개” 28일 백색國 제외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하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27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한일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며 “지소미아가 종료하는 11월 23일까지 약 3개월의 기간이 남아 있다. 그 기간에 타개책을 찾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의 발언은 지소미아 파기 결정 닷새 만이다. 일본에 추가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동시에 지소미아 파기에 반발하고 있는 미국을 달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총리는 “28일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을 시행한다”며 “저는 일본 정부가 사태를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두 사안(지소미아와 수출 규제)은 차원이 전혀 다른 문제다. 내일부터 (백색국가 제외가) 시행된다”며 이 총리의 제안을 일단 거절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관련기사
#이낙연 국무총리#지소미아#파기 재검토#일본 경제 보복#백색국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