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가장 기쁜 날”
더보기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가장 기쁜 날”

이헌재 기자 입력 2019-07-01 03:00수정 2019-07-01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꼭 한번 우승해 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기쁜 날입니다.”

지난달 29일 유신고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우승으로 이끈 이성열 감독(65·사진)은 한국 아마 야구를 통틀어 가장 경험이 많은 지도자다.

1984년 덕수상고(현 덕수고)에서 코치를 시작했으니 고교 지도자 생활만 36년째다. 유신고 감독직은 1995년부터 맡았다. 오랜 연륜 만큼 어지간한 대회에서는 모두 우승을 경험했지만 유독 황금사자기와는 인연이 없었다. 가장 아쉬웠던 때는 2006년이었다. 결승전에서 이용찬(두산) 등이 버틴 장충고에 1-2로 석패했다. 유신고 지휘봉을 잡은 지 25년째인 올해. 이 감독은 마침내 그토록 고대하던 황금사자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경기 수원에 있는 유신고는 이 감독의 지도 아래 자타가 공인하는 야구 명문으로 성장했다. 유한준(KT), 최정(SK), 정수빈(두산), 김민(KT) 등 KBO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스타 선수들이 모두 이 감독의 손을 거쳤다.

예나 지금이나 이 감독이 지키는 원칙이 하나 있다. 학년 구분 없이 실력 있는 선수를 쓴다는 것이다. 내부 경쟁에서 이긴 선수가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다. 마산용마고와의 결승전에서도 그랬다. 이 감독은 선발 투수로 1학년 박영현을 등판시켰다. 승부의 분수령이 된 5회말에도 1학년 정원영을 대타로 내세웠다. 3-4로 뒤지던 유신고는 5회 2사 2, 3루에서 정원영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역전 2타점 2루타를 치면서 승부를 뒤집을 수 있었다.

주요기사

이 감독은 “30년 넘게 고교 선수들을 지도하면서 딱 3가지를 강조한다. 거짓말하지 말고, 선수들끼리 폭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개인보다 팀을 우선시하라는 것이다. 좋은 인성을 가진 선수가 프로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8월 30일 부산 기장에서 개막하는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대회에서도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는다. 이 감독은 “황금사자기 우승의 기운을 이어받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대회에서도 최고의 성적을 내겠다”고 말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유신고#이성열 감독#황금사자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