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동해상으로 발사”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1 06:58수정 2020-03-21 10: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21일 오전 발사한 2발의 발사체는 50km 높이로 410km 가량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는 21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45분쯤, 6시 50분쯤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 고도는 약 50㎞로 탐지됐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번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지난 2일과 9일에 이어 세 번째이며, 두 번째 발사를 쏜 지 12일 만이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