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누벨바그의 여신’ 영화배우 안나 카리나 별세…향년 79세
더보기

‘누벨바그의 여신’ 영화배우 안나 카리나 별세…향년 79세

이윤태기자 입력 2019-12-16 00:29수정 2019-12-16 0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랑스 누벨바그 영화의 여신으로 불리던 배우 안나 카리나가 15일(현지 시간) 파리의 한 병원에서 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79세. 프랑크 리에스테르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트위터에 “오늘 프랑스 영화계는 고아가 됐다. 또 하나의 전설을 잃어버렸다”고 추모의 뜻을 나타냈다.

덴마크 출신으로 10대 때 프랑스 파리로 이주한 카리나는 샹젤리제 거리에서 누벨바그의 거장 장 뤽 고다르 감독의 눈에 들면서 영화배우의 길을 걸었다. 고다르와 ‘미치광이 피에로’ ‘알파빌’ 등 7개 작품을 함께하면서 고다르의 뮤즈로 불렸다. 그는 1961년 고다르의 ‘여자는 여자다’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인 은곰상을 수상했다.

카리나는 1961년 고다르와 결혼했고 4년 뒤 이혼했다. 카리나는 지난해 “그는 ‘담배를 사올게’라고 말하고 3주 뒤에 돌아오는 사람이었다”며 함께 살기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카리나는 그 후에도 영화감독, 작가, 가수로서 왕성하게 활동했다. 2008년 제1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한국을 찾기도 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