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건모, 내년 1월→5월로 결혼식 연기…이유는?
더보기

김건모, 내년 1월→5월로 결혼식 연기…이유는?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1-20 11:16수정 2019-11-20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김건모(왼쪽)-피아니스트 장지연. 사진제공|SBS 방송 캡처


가수 김건모(51)가 내년 1월 예정이었던 결혼식을 5월로 연기한다.

김건모 측은 20일 뉴스1을 통해 “결혼식을 내년 5월로 변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김건모는 지난달 피아니스트 장지연 씨와 깜짝 결혼 소식을 전했다. 김건모와 장 씨는 당초 오는 1월 30일 웨딩마치를 울릴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변경되면서 두 사람은 내년 5월에 부부가 된다.

주요기사

김건모 측은 소규모의 스물웨딩을 계획했으나, 결혼 소식이 알려진 후 초청을 원하는 이들이 많아져 고민 끝에 보다 큰 예식 장소를 잡기 위해 결혼식 일정을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건모 측은 “지금도 두 사람은 예쁘게 잘 만나고 있다”며 두 사람의 애정전선에는 이상이 없음을 전했다.

한편 예비신부 장 씨는 작곡가 장욱조 씨의 딸로, 미국 버클리음대에서 실용음악 및 작곡·편곡을 전공했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가량 사랑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