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화문에서 남대문까지 ‘문재인·조국 퇴진’ 대규모 집회
더보기

광화문에서 남대문까지 ‘문재인·조국 퇴진’ 대규모 집회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0-03 12:44수정 2019-10-03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3일 광화문 일대에서 열렸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개천절인 3일 광화문과 시청광장 일대에서 열렸다.

이날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등 시민단체와 자유한국당이 광화문 광장 일대에 운집한 가운데 오후 1시부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가 시작됐다.

경복궁 앞에서부터 시청광장을 지나 숭례문 서울역에 이르기까지 세종대로 왕복 10개 차로에는 시민들이 모인 상황이다.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집회 현장 일대에서는 통신 장애 현상 까지 일어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민과 당원을 포함해 총 300만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한국당 등 보수진영이 목표로 한 100~150만명 보다 2~3배 올려잡은 수치다.

행사에는 한국당, 우리공화당 등 보수정당을 비롯해 자유우파총연합, 한국기독교총연합 등 시민·종교단체 등이 총집결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 조원진·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 주요 보수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조국 장관 사퇴와 문재인 정권 퇴진을 외쳤다.

주요기사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은 개천절이다. 단군 이래 최악의 정권은 문재인 정권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가짜 평화 문재인은 퇴진하라”, “사회주의 지향하는 조국 사퇴하라”, “범법자 조국을 당장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광화문에서 시작된 시위행렬은 길게 남대문까지 이어지며 왕복 10차선을 가득 메웠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저녁 무렵까지 이어지는 집회들은 청와대쪽으로 가두행진까지 한뒤 마무리될 예정이지만, 일부 인원은 철야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예고하고 있다.

오후 6시부터는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도 열릴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