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첫 고위 당정협의 “물가-민생안정 대책 서둘러 시행”

입력 2022-07-06 21:35업데이트 2022-07-06 21: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뒤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6/사진공동취재단
당정이 물가 및 민생안정을 위해 8월 중 추석 민생대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고유가 등 ‘4고(高)’ 위기에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도 신속 집행하기로 했다.

● 첫 당정 주제는 ‘민생’


당정은 6일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물가 등 민생안정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석유류 및 농축수산물 식품 분야 관련 대책도 해당 분야가 물가 상승을 견인하고 민생 체감도가 큰 만큼 집행을 서두르기로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유류세 추가 인하 등 정부가 관련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물가 인상이 여전한 만큼 당정이 빨리 대응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11시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는 당정대(여당·정부·대통령실)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당에서는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한기호 사무총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선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등이,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이진복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안상훈 대통령사회수석비서관이 자리했다.

당정은 저소득층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2차 추경안 집행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특히 당정은 저소득층에 대한 긴급생활안정지원금 및 에너지바우처, 법인 택시와 버스 기사 지원 사업 등을 조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8월 중 추석 민생대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등 추가 민생안정방안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첫 고위 당정이 철저히 민생 분야에 집중된 건 폭등하는 물가 등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 당정이 동시에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특히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흐름도 이날 당정이 민생 안정 속도전을 강조한 배경으로 꼽힌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당에서는 국민의 어려움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의 현장방문을 제안했고, 정부는 이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이준석 “정책 효율적 전달 안돼” 쓴소리


여권의 관심이 집중된 이 대표의 거취 문제는 이날 회의에서 언급되지 않았다. 대신 이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당정이 불편한 얘기를 할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정부에 대한 쓴소리를 했다. 특히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이 구상했던 ‘59초 쇼츠’ 공약 중 하나 였던 전기자동차 충전요금 인상 중지가 별다른 설명 없이 폐기된 점 등을 언급하며 “대선 공약과 국정 과제화를 통해 이야기한 많은 정책들이 효율적으로 전달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 역시 대통령실을 향해 장관 인선 사전 조율을 당부했다. 권 원내대표는 “장관 인사 정도는 언론에 발표하기 전 미리 말해달라”고 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이 대표도 이날 YTN 인터뷰에서 “(권 원내대표가 당부할 정도로) 지금까지는 당과 대통령실 간에 소통이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권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는 4일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선 발표 당시 관련 내용을 사전에 전달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