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5년간 탈원전 바보짓… 원전 세일즈 백방으로 뛸 것”

입력 2022-06-23 03:00업데이트 2022-06-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당선후 두번째 원전기업 찾아
“원전업계 ‘탈원전 폭탄’ 터져 폐허… 신한울 3·4호기 최대한 빨리 재개”
2025년까지 1조대 일감 발주 지원
22일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와 증기발생기용 주단소재 보관장에서 원전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만일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이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하게 구축했더라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창원=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5년간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시 원자력 발전 설비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지금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직 대통령의 원전 산업 현장 방문은 이례적이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4월에도 창원의 원전 기업을 다녀갔다.

윤 대통령은 두산에너빌리티 내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의 원자로 주단소재, 신고리 6호기 원자로 헤드 등 설비가 있는 단조 공장을 둘러봤다. 그는 “탈원전을 추진했던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어마어마한 시설을 다 보고, 산업 생태계와 현장을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 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대선 후보 시절 공약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에 대해 “법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저 역시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비공개 간담회에서 원전 산업에 대해 “물과 영양분을 조금 줘서 해결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했다. 또 “원전업계는 탈원전이라는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고 비유했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925억 원대 규모의 긴급 일감 발주 △2025년까지 총 1조 원 이상 일감 신규 발주 △총 3800억 원대 규모의 금융 지원 및 6700억 원대 기술 투자 등이 담긴 원전 산업 협력업체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세종=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