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宋 “택시기사 150억 인센티브”… 吳 “대중교통 운행시간 연장”

입력 2022-05-21 03:00업데이트 2022-05-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장 후보 첫 TV토론 충돌
宋 “둔촌주공 재건축 중단에 뭐했나”
吳 “宋, 10년 임차뒤 분양 공약 무리”
“갑자기 선거에 나와 급조된 공약으로 승부하려는 후보와 1년 동안 탄탄하게 미래 비전을 준비하는 후보의 대결이다.”(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대통령 입장을 옹호하는 사람이 아니라 서울시민 입장에서 시민 재산권을 지키고, 민심을 지키겠다.”(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

20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에서 오 후보는 ‘준비된 후보론’을, 송 후보는 ‘정권 견제론’을 각각 내세우며 정면으로 맞붙었다. 송 후보는 오 후보를 향해 “(서울에서) 3선 시장을 했지만 특별하게 기억나는 게 없다”고 했다. 이에 맞서 오 후보는 인천에서 시장과 5선 의원을 지낸 송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온 점을 공격하며 “서울에 대해서는 제가 가장 잘 안다. (송 후보는) 급조된 공약을 계속 내놓고 있다”고 응수했다.

두 후보는 부동산 문제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송 후보는 “서울에서 가장 공급을 많이 하게 될 둔촌주공 아파트 재건축 공사가 한 달째 중단됐다. 서울시장으로서 어떤 감독을 했냐”고 날을 세웠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코디네이터를 파견해 중재를 거쳤고, 시공사와 조합원 간 단순 갈등이 아니라 신구 조합 간 갈등까지 겹쳐 3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년간 임차인으로 살다가 10년 뒤 분양받을 수 있도록 한 송 후보의 대표 부동산 공약인 ‘누구나집’ 프로젝트에 대해 “서울과 경기 인천 땅값이 다르기 때문에 무리수”라고 역공했다.

이날 두 후보는 최근 이어지는 심야택시난에 대해서도 각각 다른 해결책을 제시했다. 오 시장은 “버스 운행시간을 (오전) 1시까지 연장했고 지하철도 1시까지 늘리려고 하고 있다”며 대중교통 강화책을 제시했다. 개인택시 부제도 풀어서 서울시내 가용 택시 수가 최근 5000대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송 후보는 “지하철 운행시간을 1시간 늘리면 400억 원의 추가 적자가 생긴다”며 그런 비용 대신 150억 원을 택시기사 인센티브로 추가 투자해 택시기사 가동률을 높이자고 제안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