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단독]해외선 퇴출된 루나, 국내 투자자는 이틀새 10만명 늘어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5: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3일 17만명서 15일 27만명으로 반등 기대감에 저가매수 수요 몰려
이달초 10만원대서 0.7원대 추락… 전문가 “폭탄 돌리기식 투기 주의를”
16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태블릿에 ‘루나(LUNA)’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2022.05.16. 뉴시스
한국인 엔지니어가 개발한 가상자산 ‘루나’가 사실상 휴지조각이 돼 글로벌 거래소에서 퇴출되고 있지만 루나를 사들이는 국내 투자자들은 오히려 10만 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루나와 자매 코인인 ‘테라’의 생태계가 회복될 수 있다는 막연한 기대감에 ‘베팅’에 나선 데다 상장폐지 직전 ‘폭탄 돌리기’식 투기 수요가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루나와 테라 생태계가 회복될 가능성이 낮아 국내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볼 수 있다고 경고했다.

16일 가상자산업계에 따르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국내 4대 코인 거래소에서 루나를 보유한 투자자는 이달 15일 현재 약 27만 명으로 집계됐다. 13일(약 17만 명)과 비교하면 이틀 만에 10만 명 늘어난 것이다.

업비트에서 이달 6일까지만 해도 10만 원대에 거래되던 루나는 11일 1700원대로 추락한 데 이어 13일 1.18원, 15일 0.82원으로 곤두박질쳤다. 루나 가격이 0원대로 떨어지는 폭락장에서도 국내 투자자들이 급증한 것은 가격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가진 저가 매수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최근 코인 투자자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달 초만 해도 10만 원이었으니 100원까지는 오르지 않겠느냐” “1원에 사서 10원이 돼도 10배를 먹을 수 있다” 등의 투자자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 세계 최대 코인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13일 루나 거래를 중단하자 해외보다 한국에서 더 비싸게 거래되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리고 해외 거래소에 있는 코인을 한국으로 옮긴 투자자도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투자자들의 기대와 달리 루나는 바닥없는 추락을 거듭하며 손실을 안기고 있다. 16일 오후 5시 현재 루나는 0.78원에 거래됐고, 같은 시간 바이낸스에서는 0.00023달러로 사실상 제로 수준이 됐다. 회사원 이모 씨(31)도 루나 가격이 2원대일 때 200만 원을 투자했다가 현재 70%가 넘는 손실을 보고 있다. 이 씨는 “떨어지는 칼날을 잡은 것 같다”고 했다.

여기에다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를 비롯해 업비트, 빗썸, 고팍스 등 국내외 주요 거래소들이 잇달아 루나와 테라의 상장폐지를 앞두고 있다. 전문가들은 루나와 테라 생태계가 회복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섣불리 투자에 뛰어들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식시장 테마주처럼 코인시장에서도 근거 없는 믿음으로 폭탄 돌리기식 투기가 이뤄지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