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이달 도입 예정된 물량, 결국 내달로 미뤄져

김소민 기자 , 유근형 기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7-28 03:00수정 2021-07-28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델타변이 비상]
당국 “8월엔 차질없이” 밝혔지만 당분간 백신공급 지연 불가피해
2차접종 간격 ‘4주→6주’ 늘수도
50대 화이자 의존 현상 계속되면 내달 20∼40대 접종계획에 영향
7월 예정된 미국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공급이 최종 무산됐다. 모더나 백신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2차 접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브리핑에서 “모더나사의 7월 말 공급 예정 물량이 8월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지난주만 해도 7월 셋째 주 물량이 7월 마지막 주로 연기됐다고 했지만 결국 이달 내 도입이 불발된 것이다. 지금까지 들어온 모더나 물량은 104만 회분이다. 도입이 무산된 나머지 7월 물량은 약 200만 회분으로 알려졌다.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사무국장은 “8월 공급은 7월 공급물량과 제조소가 달라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국장은 “이번 생산 관련 이슈는 해당 제조소 생산분을 공급받는 국가들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2차 접종 시기에 맞춰 모더나 백신이 들어오지 않으면 접종 간격이 기존 4주에서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22일 화이자 백신의 접종 간격을 기존 3주에서 4주로 조정하면서, 화이자와 모더나 모두 접종 간격을 최대 6주까지 늘릴 수 있도록 허용했다. 다만 ‘1차 모더나, 2차 화이자’ 교차 접종 가능성은 낮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모더나와 화이자 교차 접종에 대한 연구는 세계적으로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모더나 수급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아 화이자 의존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새로 도입되는 화이자 백신은 50대 신규 접종 및 2차 접종에 우선적으로 투입될 확률이 높다. 50대 617만 명 대다수가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면 8월 말로 예정된 20∼40대 접종 시작은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0세 이상’ 연령 제한이 있어 20∼40대 접종에 사용할 수 없다. 노바백스 백신은 미국과 유럽에서 아직 사용 허가도 받지 못했다. 3분기 접종 계획이 줄줄이 지연되면 정부가 목표로 세운 11월 집단면역 실현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정부는 20∼40대를 포함한 8월 접종 계획을 30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6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백신 지원 활동을 소개했다. 미국은 베트남에 200만 회분에 이어 300만 회분의 모더나 백신을 추가로 보냈다. 콜롬비아에 350만 회분, 타지키스탄에는 150만 회분의 백신이 전달됐다.

주요기사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코로나19#모더나 백신 추가 공급#최종 무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