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수사 촉구 자책골” 與내부선 책임론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9: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경수 댓글조작 유죄 확정]2018년 당대표때 댓글수사 촉구
드루킹 수사 이어지며 김경수 불똥
與 당원들 “秋 용서 않겠다” 비판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를 확정하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오자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2018년 당시 당 대표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책임론이 불거졌다. 당시 추 전 장관은 포털 사이트 댓글 조작 수사를 촉구했고, 이는 결국 ‘드루킹’ 수사까지 이어졌기 때문이다.

추 전 장관은 당 대표이던 2018년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여권에 비판적인 댓글이 이어진다는 지지층의 의혹 제기에 직접 나섰다. 그는 2018년 1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포털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철저히 추적해 단호히 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의 발언 이틀 뒤 네이버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추 전 장관의 지시로 꾸려진 당내 ‘댓글 조작 가짜뉴스 법률대책단’도 별도로 경찰에 댓글 조작 의심 사례를 고발했다. 이 수사로 결국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과 김 지사의 연관성이 드러나게 됐다.

그 결과 김 지사의 정치 생명이 끝날 위기에 처하자 민주당은 들끓었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일부러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백날 말해도 자책골은 자책골”이라고 꼬집었고, 대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결과적으로 당시의 정무적 판단이 한탄스럽다”고 했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도 추 전 장관을 향해 “용서하지 않겠다”는 등의 비판글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대법원 판결에 대해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며 “당시 당 대표로서 그때나 지금이나 김 지사의 결백을 믿는다”고 말했다. 또 추 전 장관 캠프는 별도 입장문을 내고 “네이버의 신고를 통해 드루킹 일당이 검거된 것”이라며 “추 전 대표가 직접 드루킹을 수사 의뢰한 것처럼 기사를 작성한 경우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추미애#수사 촉구#자책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