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구 봉쇄’ 미친 소리에 상실감 컸을것”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04: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출마 선언이후 첫 대구 방문
“대구 아니면 민란났을거란 얘기도”… 송영길 “지역감정 조장 발언” 지적
尹 ‘주 120시간 근무’ 발언 논란엔 “나와 반대쪽 분들이 왜곡한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대구 달서구 2·28민주의거기념탑에서 어린이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대구=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처음으로 20일 대구를 방문했다. 윤 전 총장은 “민주화운동이 시작된 진보적 도시”라고 대구를 치켜세우며 대구의 표심 결집에 주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대구 달서구 2·28민주의거기념탑을 참배한 뒤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관계자들을 만나 “4·19혁명은 2·28 대구 의거에서 시작됐다”며 “민주화운동의 시작이 바로 이곳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득권을 수호하는 보수는 이 지역에 전혀 없다”며 “(대구는) 기득권을 타파하고, 국민의 권리를 중요시하고, 나라의 미래를 먼저 생각하는 리버럴하고 진보적인 도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념탑 방명록엔 ‘2·28 정신을 이어받아 법치와 민주주의 기반으로 대구경북의 재도약과 번영을 위해 힘껏 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대유행 당시 방역의 상징이 됐던 대구 동산병원에선 여권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윤 전 총장은 “(여당에서) 코로나 확산 저지를 위한 의료진과 시민들의 노력을 지원해 주기는커녕 (중국) 우한 봉쇄처럼 대구를 봉쇄해야 한다는 철없는 미친 소리까지 막 나오는 와중에 대구 시민들의 자존심이 상하고 상실감이 아주 컸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2월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당시 대변인이 대구의 코로나19 대책으로 “최대 봉쇄 조치”를 언급했다가 논란을 빚고 사퇴한 사실을 꼬집은 것. 또 “초기에 코로나19가 확산된 곳이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정말로 질서 있는 처치나 진료가 잘 안 되고 민란부터 일어났을 거란 얘기를 할 정도”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에선 “대구의 지역감정을 갖게 하는 언어를 하는 건 대통령 예비후보의 격에 맞지 않다”(송영길 대표), “믿기 어려운 망언으로 형편이 급하더라도 정치를 그렇게 해선 안 된다”(이낙연 전 대표)라는 비판이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저와 정치적으로 반대쪽에 있는 분들이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이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주 98시간 노동”이라고 비판하는 등 공세가 이어진 데 따른 것. 윤 전 총장은 이날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부당노동행위를 허용하자는 것이 전혀 아니다. 주 52시간제를 획일적으로 적용하는 데 따른 현장의 어려움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윤석열#대선출마#대구 방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