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바다, ‘바’라만 본‘다’

장승윤 기자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음에 들어도 차지할 수 없는 것을 ‘그림의 떡’이라고 부르죠. 강태공 조각상 둘이서 ‘그림의 바다’에서 낚시 중입니다. 바닷속에 풍덩 뛰어들고 싶은 계절이지만, 올해 바다는 그저 ‘바’라만 본‘다’는 것에 만족해야 할 듯합니다.

―전북 군산시 옥도면 신시도리 벽화 마을에서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주요기사

#그림의 떡#그림의 바다#바다#바라만 본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