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세균 이광재, 反이재명 연대 본격화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보경선 앞두고 첫 공동토론회
이광재, 이재명 ‘약장수’ 발언 겨냥
“오늘 이 자리가 진짜 약 ” 주장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 등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토론회를 개최했다.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반(反)이재명 연대’ 구축에 나선 형국이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이 의원은 22일 서울 영등포구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도심 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공동 토론회를 열었다. 경기 김포, 경남 김해, 광주, 대구 등 도심 공항 주변의 고도제한을 해제해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이 토론회는 이 의원의 제안에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가 화답하면서 성사됐다.

이 의원은 “오늘 같은 토론회에 이 전 대표, 정 전 총리가 부르면 가겠다”며 “함께 정책을 실천해 민주당 집권 시대를 열자”고 했다. 정 전 총리도 “좋은 정책을 만들기 위해 힘을 합치는 것은 매우 소중한 움직임”이라고 했다. 특히 이 의원은 “오늘 이 자리는 가짜 약이 아니고 진짜 약”이라고도 했다. 앞서 “가짜 약장수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는 끝났다”며 경선 연기론을 비판했던 이 지사를 겨냥한 발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세 사람 모두 결선투표에서 이 지사와 맞붙는 구도를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의식한 연대 움직임이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이낙연#정세균#이광재#반이재명 연대#이재명#후보경선#첫 공동토론회#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