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여행, 참을 만큼 참았다”

김재성 동아이지에듀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러스트레이션 임성훈
여행의 이유는 저마다 다르다. 작가 김영하는 저서 ‘여행의 이유’에서 ‘여행은 내가 누구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누구인지를 잠시 잊어버리러 떠나는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막혔다가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요즘엔 이런 이유도 있겠다. “이젠 코로나를 잊고 싶다. 참을 만큼 참았다. 일단 나가자.”

해외여행이 중단된 동안 그나마 숨통을 틔워주던 유사 여행이 있었다. 올해 말까지 1년간 한시적으로 운행 중인 무착륙 국제관광 비행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반년간 1만6000명이 이용했다. 이들의 면세점 구매액은 228억 원. 1인당 평균 142만 원을 썼다. 면세한도(600달러)를 초과하는 면세품을 사고 당당하게 관세를 낸 탑승객이 전체의 46%다.

하도 해외여행을 못 하니 비행기를 타는 것조차 그리울 때가 있다. 그래서 나온 게 편의점에서 파는 기내식 도시락이다. 제주항공과 GS25가 만든 도시락 뚜껑에는 항공권 형태의 설명서가 붙어 있다. 젊은층을 겨냥해 뉴욕과 프라하의 기내식 감성을 내세운 이마트24 도시락도 있다.

최근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추진 계획 발표도 여행 욕구에 불을 지폈다. 트래블 버블은 협의 국가끼리 격리 없이 여행하는 것이다. 각 여행사는 백신 접종 고객 대상의 여행상품을 내놓기 시작했으며 아시아나항공은 1년 넘게 중단했던 인천∼사이판 노선을 다음 달 24일 재개한다. 여행과 소비는 심리다. 백신을 맞으면 어디든 해외로 떠나 쇼핑하고 싶다는 얘기들이 들린다. 백신 접종률 50%를 넘긴 미국에서 여행 수요로 샴페인 드레스 매출이 급증하듯 국내에서도 최근 립스틱과 수영복 판매가 호조를 보인다.

주요기사
일상으로의 회복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요 지표가 해외여행이고, 여행의 부수적 즐거움 중 하나가 쇼핑이다. 트래블 버블 시행을 앞두고 국내 면세제도를 이참에 손볼 필요가 있다. 한국은 내국인 면세 한도가 600달러에 그치고 면세품도 공항 인도장에서만 받아야 한다. 반면 중국은 하이난 특구의 면세쇼핑 한도를 10만 위안(약 1745만 원)으로 높이는 등 파격적인 지원으로 지난해 세계 면세점 시장 1위(중국면세점그룹)로 올라섰다. 그동안 글로벌 명품업계를 키운 게 여행자들의 지갑에서 나온 돈이었다. 이 돈의 힘을 무시하면 안 된다. 참고 참았던 여행 욕구는 강력한 소비로 분출될 것이 분명하다.

동아일보 6월 17일 자 김선미 논설위원 칼럼 정리


칼럼을 읽고 다음 문제를 풀어 보세요.

1. 윗글을 읽고 보일 반응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을고르세요.

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코로나를 잊고 싶어 해외로 나가고 싶은 사람도 많아지겠구나.

②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는 여행 분위기를 내기위한 상품들이 많이 등장했었구나.

③ 여행에서 쇼핑을 하는 걸 제한하기 위해서라도 우리나라의 면세 한도는 현행 수준을 유지해야 하겠어.


2. 윗글에 등장한 다음의 상품들을 어떤 기준에 따라 분류할 수 있을까요? 분류해보고, 그렇게 분류한 이유를 써보세요.

수영복 / 드레스 / 립스틱 / 샴페인

김재성 동아이지에듀 기자 kimjs6@donga.com
#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여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