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지표, 교차 검증으로 신뢰 얻어야[Monday DBR]

김철영 명지대 경영대학 조교수 , 정리=이규열 기자 입력 2021-06-07 03:00수정 2021-06-07 0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지표가 최근 학계와 실무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ESG를 평가하는 기관은 크게 세 종류로 구분된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나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러셀과 같은 전문 평가회사와 무디스(Moody‘s)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같은 신용평가회사, 그리고 레피니티브(Refinitive)나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 팩트세트(FactSet)와 같은 재무정보회사가 이들에 속한다. 기관들은 각자의 기준을 갖고 공개된 기업 정보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설문 및 방문 조사, 인터뷰 등을 종합해 기업의 ESG 지표를 제시하고, 투자자 등 시장 참여자들은 이 정보를 활용해 의사결정을 한다. 만약 같은 기업에 대해 평가기관마다 서로 다른 ESG 평가를 내린다면 시장의 혼동이 커질 것이다. 런던비즈니스스쿨의 한 연구는 평가 기관별로 ESG 지표가 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실증하고, 일관된 평가 기준과 지표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연구진은 가장 널리 활용되는 ESG 지표 평가 기관인 MSCI와 FTSE러셀, 서스테이널리틱스를 비교 분석해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첫째, 6개 유명 기업의 2019년 ESG 지표를 분석해 세 기관 사이의 평가 차이가 존재함을 확인했다. 페이스북의 환경(E) 지표를 서스테이널리틱스는 매우 낮게, MSCI는 매우 높게 평가했다. 사회(S) 지표는 반대로 서스테이널리틱스는 매우 높게, MSCI는 매우 낮게 평가했다. JP모건 체이스와 웰스파고, 화이자의 지배구조(G) 지표에 대해 MSCI는 매우 낮은 평가를 했으나, 반대로 서스테이널리틱스는 매우 높게 평가했다.

둘째, 각 기관의 ESG 평가 간 상관관계가 상당히 낮았다. MSCI와 FTSE러셀의 ESG 종합 지표 간 상관계수는 0.30에 불과했고, 환경 지표의 상관계수는 0.23, 사회 지표는 0.21이었다. 상관계수가 1에 가까울수록 두 변수의 관계가 밀접하다. 심지어 지배구조 지표의 상관계수는 0.00으로, 두 기관의 평가가 전혀 일치하지 않았다. 가장 비슷한 평가를 한 FTSE러셀과 서스테이널리틱스의 경우에도 ESG 종합 지표에서 0.59, 환경 지표의 상관계수는 0.42, 사회 지표는 0.43이었다. 지배구조 지표는 0.07에 불과했다. 이는 평가 기관별로 같은 기업의 ESG 지표, 특히 지배구조 지표를 서로 다르게 보고한다는 점을 보여준다. 평가 기관마다 항목별 가중치가 다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보험사에 대해 MSCI는 사회 지표의 가중치를 74%로 높게 두고, 환경 지표와 지배구조 지표의 가중치는 각각 5%와 21%로 설정한다. 반면 서스테이널리틱스는 ESG 각 세부 지표에 대해 각각 30%, 38%, 32%로 비슷한 수준의 가중치를 할당한다.

셋째, 평가 기관별로 ESG 지표가 상이하기 때문에 ESG 지표를 이용한 지수의 성과도 차이를 보였다. S&P의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는 기준 지표인 S&P 글로벌 BMI(Broad Market Index) 대비 29% 낮은 성과를 보인 반면 MSCI ESG 리더스(Leaders)나 FTSE4GOOD는 기준 지표를 상회하는 성과를 보였다.

주요기사
2018∼2019년 테슬라의 ESG 지표에 대해 MSCI는 매우 높게, FTSE러셀은 매우 낮게, 서스테이널리틱스는 중간으로 평가했다. 그렇다면 2020년 가파르게 성장한 테슬라의 기업 가치에 대해 ESG 관점에서 MSCI와 FTSE러셀은 서로 반대의 결론을 도출해야 할 것이다. ESG 측면에서 기업을 평가하고 투자에 반영하려는 실무적 관심은 나날이 증가함에도 이를 뒷받침하는 지표의 평가 기관별 차이는 극명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촉발한 경제위기는 자본시장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학계의 많은 연구는 ESG 측면에서 높게 평가받은 기업이 경제위기 상황에서 충격을 더 잘 흡수하고,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이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경영 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ESG 지표를 평가하는 기관마다 서로 다른 결과를 나타낸다면 ESG의 효과성에 대한 연구 결과 역시 엇갈릴 수밖에 없다. ESG 평가 기관들은 평가의 상호신뢰성을 확보해야 하고, 각 기업의 실무자들과 투자자들은 ESG 정보의 활용에 있어 다양한 기관의 지표를 교차 검증할 필요가 있다.

이 글은 DBR 6월 1호(322호)에 실린 ‘ESG 지표 제각각… 교차 검증으로 신뢰 높여야’를 요약한 것입니다.

김철영 명지대 경영대학 조교수 kimcy@mju.ac.kr
정리=이규열 기자 kylee@donga.com
#esg 지표#교차검증#신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