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부인, 英도자기 무관세 반입후 판매

김호경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관 이삿짐으로 국내 들여와
朴후보자 사과… “고의성 없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아내가 운영하는 카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도자기 세트 사진.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영국 유명 브랜드의 도자기를 관세를 내지 않고 국내로 들여온 뒤 일부 판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관세 회피 논란이 일자 박 후보자는 사과했다.

2일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가 주영 한국대사관 참사관으로 근무하던 2015∼2018년 박 후보자의 배우자는 찻잔과 접시 세트 등 영국 유명 브랜드 도자기와 고가의 샹들리에를 사들인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국내로 들여왔다. 이에 대해 별도의 세관 신고를 하지 않았다. 관세청은 해외에서 1년 이상 살다 귀국한 사람이 들여온 물건이 실제 사용하던 물건이라면 자동차나 보석 등 고가품을 제외하고 관세를 매기지 않는다. 하지만 판매가 목적이라면 관세를 부과한다.

문제는 박 후보자의 배우자가 귀국 후 2019년 12월 개업한 자신의 카페에서 이 도자기들을 팔았다는 점이다. 소매업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판매한 것이 불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그는 2019년 10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뭘 산 거야, 얼마나 산 거야, 내가 미쳤어, 씻기느라 영혼 가출”, “목욕 후 너희는 광이 나고 난 식은땀이 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박 후보자 측은 1일 설명 자료를 내고 “배우자가 취미로 벼룩시장 등에서 구입한 중고품”이라며 “집 안 장식으로 사용한 것으로 (구입) 당시 판매 목적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카페에서 일부 도자기를 판매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고의성은 없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며 “관세 회피와 사업자등록 문제 등에 대해 적극 검토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준영#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박준영 부인#무관세 반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