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오세훈 ‘내곡동 땅’ 조사 잠정 보류

이청아 기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의원들 “시정 안정-협치 조치”
동아일보DB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오세훈 시장의 내곡동 땅 행정사무조사를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시의회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오 시장 내곡동 땅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19일 예정돼있는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임시회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시정질문도 6월 예정된 정례회로 미루기로 했다.

시의회 민주당 관계자는 “선거 결과에서 나타난 시민들의 뜻을 헤아려 정쟁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부분은 최대한 자제하고, 시정이 빨리 안정되도록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과 관련된 의혹과 관련해 이미 검찰 수사가 진행된 상황에서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당분간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오 시장은 시정을 충분히 파악한 뒤 시의회 시정질문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시정질문은 시의원들이 시장 등 시 집행부에 시정 현안과 관련된 질의를 하는 자리다.

앞서 시의회는 막바지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해 행정사무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오 시장은 당선 다음 날인 8일 시의회 민주당 소속 김인호 의장과 김기덕 부의장 등을 찾아 시의회의 협조를 부탁했다. 현재 서울시의원 110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오세훈 서울시장#오세훈 내곡동 땅#내곡동 조사 보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