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청년층에 최대 5000만원 무이자 대출”, 오세훈 “2030 月20만원 월세 지원, 6만명 확대”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3-29 03:00수정 2021-03-29 04: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D―9]
여야, 청년 표심잡기 공약 경쟁
“구체성 부족-재탕 대책” 지적도
여야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전에서 ‘청년 공약’을 따로 발표하는 등 청년층 표심 공략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현 정권의 강력한 지지층이었던 ‘2030세대’가 일자리 부족, 집값 폭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 ‘불공정’에 실망해 정부 여당에 등을 돌리는 흐름이 커지고 있어서다.

2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서울시장 후보 5대 공약’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청년들에게 최대 5000만 원까지 무이자로 대출해 주는 공약을 내놨다. 군에서 제대한 청년에게는 직업훈련 무료 수강을 지원하고 특수고용직,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들의 고용보험료를 지원하는 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박 후보는 또 서울에 21개 혁신성장 클러스터를 지정해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공약 실현에 필요한 예산 규모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고, 재원은 기존 예산을 조정한 뒤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마련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가 매년 청년(19∼39세) 6000명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월세 지원(매달 20만 원)을 6만 명까지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4차 산업형 청년 취업사관학교를 서울시가 직접 만들고, 취·창업 특강 및 ‘자산 불림’ 컨설팅도 별도로 제공한다. 주거, 창업 등 청년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한군데로 모아 제공하는 ‘청년 몽땅 정보통’ 시스템도 서울시가 마련하기로 했다. 오 후보는 월세 지원 확대에 600억 원 등 총 607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추경을 편성해 재원을 조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여야의 이 같은 행보는 최근 청년층 표심의 변화가 심상찮다는 판단에서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4일 서울시민 806명을 조사한 결과 20대의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은 오 후보 60.1%, 박 후보 21.1%, 30대는 오 후보 54.8%, 박 후보 37.8%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진보 성향이 강한 ‘2030세대’에서 오 후보가 박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서는 ‘이변’이 벌어지고 있는 것. 국민의힘 관계자는 “기존 민주당 지지층의 5%포인트가 국민의힘 쪽으로 돌아서면 격차는 10%포인트가 벌어지는 것”이라며 이 같은 흐름을 기대했다.

그러나 두 후보 모두 일자리 창출 공약이 구체적이지 않고, 정부나 서울시가 시행 중인 정책(고용보험료 지원, 월세 지원 등)을 재탕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어떻게 기업을 유치하고 인프라와 편의를 제공해서 청년 일자리를 만들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영선#오세훈#청년#표심잡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