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발언 다음날… 해리스, 6·25 언급하며 “경계 풀면 안돼”

권오혁 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1-20 03:00수정 2021-01-20 0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미훈련 北과 협의’ 파장]
“한미동맹 오랜 기간 방어벽 역할”
전작권 관련 “한국군 역량확보 느려”
文대통령, 임기 마치고 떠나는 해리스에 안동소주 선물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왼쪽)와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일 임기를 마치는 해리스 대사에게 “(같이) 한잔을 하지 못했다”면서 안동소주를 선물했다. 해리스 대사는 웃으며 “한미 사이 많은 현안을 얘기하려면 안동소주가 모자라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해리스 대사가 부임할 때 “안동소주를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함께 한잔하자”고 한 적이 있다. 청와대 제공
“한미동맹 활동과 훈련은 한반도와 이 지역의 평화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고 (대북 방어)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경계를 풀지 않기 위해 설계한 것입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19일 오전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주최한 제8회 한미동맹포럼에 화상으로 참석해 “우리가 준비되지 않았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역사적인 선례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71년 전 그 운명적인 날에 발생한 사건도 사례 중 하나”라고 했다. 1950년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한 6·25전쟁을 예로 들며 한미 연합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 특히 해리스 대사는 “우리는 북한과의 외교가 성공적이기를 희망하지만 희망만이 우리의 행동 방침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요구에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 협의할 수 있다”고 밝힌 다음 날 나왔다.

해리스 대사는 “오랫동안 한미동맹이 계속해서 북한의 공격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해왔고 지역 안보 안정의 단단한 토대가 되고 있다”며 “확실한 것은 미국은 한미동맹에 온전히 헌신할 것이고 미래에 어떤 일이 벌어지더라도 우리는 한국의 편에 설 것이라는 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시작전통제권은 조건이 충족되는 가까운 미래에 전환될 것”이라며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북한과 중국이 계속해서 한미동맹의 결의를 시험하고, 우리의 강력한 유대를 약화시킬 방법을 찾고, 우리를 갈라놓기 위해 의심을 심을 것이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전작권 전환 시점에 대해서는 “미래연합사 운용 능력 검증과 한국군의 핵심 역량 확보가 우리가 원하는 것보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며 “전환을 위해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한편 20일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에 맞춰 한국을 떠날 예정인 해리스 대사는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임 인사차 문 대통령을 만났다. 해리스 대사는 6·25전쟁 70주년 기념행사 및 북-미 관계에서 자신이 역할을 한 것을 재임 중 “하이라이트”로 꼽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권오혁 hyuk@donga.com·황형준 기자
#문재인#해리스#경계#북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