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사업 추진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1-11 09:49수정 2021-01-11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차그룹은 10일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은 인허가 규정이 정립되지 않아 추진이 어려웠지만 현대차그룹이 산업통상자원부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실증사업은 지난 2018년 지어진 현대차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방식의 친환경 발전소 형태로 운영된다. 이와 함께 정부에서 발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의무화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확보 및 판매를 통해 국내 탄소 감축 활동에 적극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에서 회수한 폐배터리를 친환경적으로 재사용하는 것은 물론,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과 활용 효율 극대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증사업이 성공한 이후에는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 세계 최대 규모의 3G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보급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및 재사용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다수의 국내외 기업들과도 협력하고 있다. 2018년 세계적인 에너지기업인 핀란드의 바르질라와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부터 한수원, 파워로직스, OCI, 한화큐셀 등과 다양한 기술 제휴 및 협약을 맺고 전략적인 사업 전개를 준비해 왔다.

주요기사
오재혁 현대차그룹 에너지신사업추진실 상무는 “정부부처 규제 샌드박스의 신속한 승인으로 추진하게 된 이번 실증사업은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분야의 노하우를 선제적으로 축적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사업을 통해 전기차의 친환경성을 높이고 공해가 없는 재생에너지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