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위 출석하고도… 한마디도 못한 장관

최혜령 기자 입력 2020-12-03 03:00수정 2020-12-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인지 집단학습 기회” 물의 여파
여야 합의로 장관 발언 제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여야 합의로 ‘보궐선거는 성(性)인지 집단학습 기회’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의 발언권을 제한하는 초유의 상황이 벌어졌다.

2일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간사인 김정재 의원은 “장관이 입을 뗄 때마다 국민이 실망하고 피해자가 상처를 받는 점을 고려해 여야 합의로 장관 발언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은 얼마나 무겁고 엄중한 자리에 있는지, 여가부가 여성과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도 이를 받아들여 이 장관은 통상적으로 진행되는 장관 인사말을 포함해 회의 내내 한마디도 하지 못했다.

앞서 지난달 5일 이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성인지 감수성 집단학습 기회”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후 이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여가위 회의에 불참해 온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장관이 ‘질의에 답변하지 않는다’는 조건이라면 출석하겠다고 제안했고 민주당이 이를 받아들였다.

2일 여가위에서는 성범죄자 거주지의 도로명과 건물번호까지 공개하고, 접근금지 범위에 유치원을 추가하는 내용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일명 ‘조두순방지법’)이 통과됐다.

주요기사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여가부 장관#발언권 제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