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정렬 또 음주운전… 1심, 벌금 1200만원 선고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20-11-30 03:00수정 2020-11-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지법 형사12단독 김주현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개그맨 김정렬 씨(59·사진)에게 벌금 1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 처벌을 받은 적이 있는데도 또다시 음주운전을 했다”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매우 높았고, 그로 인한 사고 발생의 위험성과 법정형이 상향된 개정법의 개정 취지 등을 고려할 때 그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김 씨는 8월 30일 낮 12시 45분경 경기 화성시의 도로에서 면허취소 수준(0.08%)을 넘는 혈중알코올농도 0.275%의 만취 상태로 카니발 자동차를 100m가량 운전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경찰은 “누군가 음주운전을 하는 것 같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김 씨를 붙잡았다.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 씨는 2007년 8월에도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257%의 만취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를 300m가량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250만 원을 선고받았다.

주요기사
음주운전으로 인명 피해를 낸 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법(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해 6월 시행되면서 사망 사고를 낸 음주운전자는 3년 이상의 징역 또는 무기징역으로 처벌될 수 있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개그맨#김정렬#음주운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