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감독, 소문대로 카를로스 수베로

김배중 기자 입력 2020-11-28 03:00수정 2020-11-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베네수엘라 출신 밀워키 전 코치
젊은 선수 육성하고 데이터 중시
팀 ‘전면 리빌딩’ 추진력 커질 듯
최하위로 올 시즌을 마친 프로야구 한화가 창단 첫 외국인 감독을 선임했다.

한화는 27일 “제12대 감독으로 베네수엘라 출신의 카를로스 수베로 전 밀워키 코치(48·사진)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3년이며 계약 내용은 상호 협의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수베로 감독은 제리 로이스터(전 롯데·2008∼2010년), 트레이 힐만(전 SK·2017∼2018년), 맷 윌리엄스(55·KIA·2020년∼ ) 감독에 이어 KBO리그 역대 4번째 외국인 감독이 됐다. 외국인 감독 2명(한화와 KIA)이 동시에 팀을 지휘하는 것은 KBO 사상 처음이다.

수베로 감독의 야구 철학은 최근 베테랑을 대부분 방출하며 ‘젊고 역동적인 팀’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한화의 지향점과 잘 맞는다는 평가다. 구단에 따르면 수베로 감독은 2001년부터 2015년까지 여러 마이너리그 팀을 지휘하며 젊은 선수들을 육성해 왔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는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의 1루 및 내야코치를 지냈고 지난해에는 베네수엘라 대표팀 감독을 맡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 출전했다. 메이저리그 올스타 출신인 윌리엄스 감독과 달리 선수 생활은 마이너리그를 벗어나지 못했다.

주요기사
수베로 감독은 NC의 우승 동력이 됐던 데이터를 다루는 데도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는 “데이터를 중시하는 수베로 감독의 운영 스타일이 구단에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박찬혁 신임 대표이사(48)를 선임한 한화는 정민철 단장(48)까지 현장과 프런트 수장을 모두 1972년생 젊은 얼굴로 꾸렸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한화 감독#카를로스 수베로#창단 첫 외국인 감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