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

동아일보 입력 2020-11-28 03:00수정 2020-11-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정록 지음·최보윤 그림·사계절
오늘 네가 먼저 사랑한다고 말해 줘서 고마워/넌 처음으로 매듭을 묶는 하얀 운동화 같아/오래도록 함께 먼 길을 걸어가고 싶어/뒤꿈치가 아프고 쓰라려도 좋아/간혹 발길을 멈추고 붉은 발가락에/호, 입김을 불어 주고 싶어/때가 묻을까 봐 조심조심 걷는/너는 새 운동화 같은 사람이야/조금은 불편하지만 설레서 좋아. ―‘사랑해’ 중에서

30년 넘게 시를 써온 시인이 청춘들의 사소한 일상을 포착해 웹툰과 엮었다.
주요기사

#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이정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