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동시다발 ②40대 이하 ③경로불명… 3차 유행 대처 더 어려워져

이미지 기자 , 철원=이인모 기자 , 제주=임재영 기자 입력 2020-11-21 03:00수정 2020-11-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방역당국 3대 악재에 비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0일까지 일주일째 200명을 웃돌았다. 사흘 연속 300명을 넘었고, 확진자 수는 매일 늘어나고 있다. 앞서 방역당국은 18일 3차 유행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이틀 만에 3차 유행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만큼 현재 확산세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전문가들은 이번 유행이 아직 정점에 이르지 않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1, 2차 유행과 다른 유행 양상 탓이다.

○ 전국 동시다발… “질 안 좋은 유행”
1, 2차 유행은 특정 집단과 지역에 집중됐다. 1차 유행은 신천지예수교(신천지) 집단감염을 중심으로 대구경북 지역에서 주로 발생했다. 2월 29일 909명의 확진자가 나왔지만, 대구경북 지역이 816명(89.8%)이었다. 2차 유행은 수도권 중심이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를 계기로 진행된 ‘n차 감염’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 유행의 양상은 다르다. 특정 지역, 집단에 집중된 대규모 감염이 없다. 그 대신 전 지역에서 고르게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한동안 발생이 적었던 시도나 농어촌, 산간 지역에서도 적지 않은 환자가 잇따른다.

강원 지역에서는 최근 2주(7∼20일) 동안 18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1월 20일부터 지난달까지 강원 지역 환자 수는 290명이었다. 산간지역이 많고 인구밀도가 낮은 덕분에 상대적으로 환자 발생이 적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하루 13명가량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20일에도 인구가 4만 명가량에 불과한 철원군과 횡성군에서 각각 3명과 1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곳곳에서 추가 감염이 발생했다. 10개월간 누적 환자가 100명대에 불과했던 전북 지역에서도 최근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이 때문에 국내 지역사회 감염 중 비수도권 확진자 비율은 10∼20% 수준에 머물다 최근 30%대까지 올랐다.

관련기사
이번 주초 1.1에 불과했던 일일 감염재생산지수(한 명이 몇 명에게 감염시키는지 나타낸 지수)도 나흘 만에 1.5로 뛰어올랐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 유행 양상은) 아주 질이 안 좋다”며 “공통점이 있으면 관리가 가능한데 지금은 너무 다양해 통제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 신규 환자의 60%가 40대 이하
과거 유행은 중장년층과 노년층 중심이었다. 종교·요양시설, 방문판매업체 등이 무대가 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젊은층이 환자의 주류를 이루면서 일상 곳곳으로 무대가 확대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대국민 담화에서 “최근 일주일간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이 52.2%로 나타났다”며 “무증상 감염이 많은 젊은층의 특성상 확산의 범위와 속도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20일 새로 나온 확진자 중에서도 40대 이하가 전체의 60.3%에 이르렀다. 특히 20대가 17.6%로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발생률도 83.9명으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압도적으로 높다. 이동반경이 넓은 젊은 환자가 많아지면 지역을 넘나드는 ‘n차 감염’의 가능성도 높아진다. 20일 제주도에 따르면 최근 서울을 다녀온 서귀포시 한 국제학교 학생 한 명이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5∼15일 서울에 다녀왔다. 제주도는 학생과 교사, 배식 및 청소 인력 등 22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해당 학교에는 2주간 원격수업을 권고했다. 부산에서도 서울에서 여행을 온 일가족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16일 고속철도를 타고 부산에 도착해 렌터카로 여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일상 파고든 감염… 경로도 불명
가족모임, 친목활동 등 일상생활 속 소규모 집단감염이 늘고 있는 점도 문제다. 이런 친밀한 집단 간에는 방역수칙을 지키기 어렵다. 첫 환자의 감염 경로를 특정하기 어려운 것도 특징이다.

충남 아산시 선문대 학생 야유회 관련 집단감염 확진자는 20일까지 14명으로 늘었다. 13, 14일 1박 2일 동안 대천해수욕장으로 야유회를 다녀온 7명이 처음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이들과 접촉한 기숙사생 등이 추가 확진됐다. 아산시와 선문대는 대학 안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기숙사 입주 학생 등 관련자 2136명을 전수 검사하고 있다. 집단감염의 정확한 감염 경로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달 8∼14일 일주일간 신규 발생한 집단감염은 6개 시도 14건. 이들 모두 지표환자의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집단감염이었다. 전문가들은 그만큼 전국적으로 ‘은밀하고 조용한 전파’가 이미 퍼져 있다는 증거라고 분석한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오늘 신규 확진자 363명이 열흘가량 잠복기를 지나 확인된 환자임을 감안하면 이미 오늘 발생한 확진자는 500명, 700명 이상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지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철원=이인모 / 제주=임재영 기자



#코로나19#코로나 확산#동시다발#경로불명#3차 유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