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 동상 훼손한 50대 현행범 체포

장기우 기자 입력 2020-11-20 03:00수정 2020-11-20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줄톱으로 목부위 절단 시도
경찰에 “연희동 보내려했다”
충북 청주시 청남대에 설치돼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상 목 부위가 훼손돼 있다. 한 50대 남성이 줄톱으로 절단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청주=뉴시스
옛 대통령 별장인 충북 청주시 청남대의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19일 오전 10시 20분경 청주시 문의면의 청남대에서 전두환 동상 목 부위를 줄톱으로 자르던 A 씨(50)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동상은 목둘레 전체에 걸쳐 줄톱으로 깊게 파였지만 절단되지는 않았다.

관광객으로 청남대에 입장한 A 씨는 동상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가린 뒤 미리 준비해 간 줄톱으로 전두환 동상의 목 부위 절단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범행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A 씨는 경찰에서 자신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진술했다. A 씨는 “충북도가 동상 철거 대신 존치를 결정했다는 소식을 듣고 화가 나 일을 저질렀다. 전두환 목을 (전 전 대통령 자택이 있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으로 보내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충북도는 시민단체 요구에 따라 동상 철거를 검토했지만 최근 존치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동상 철거 문제는 5월 충북 5·18민중항쟁기념사업회가 “국민 휴양지에 군사 반란자들의 동상을 두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동상 철거를 요구하면서 불거졌다.

충북도는 관련 근거가 마땅치 않자 충북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상식 의원에게 동상 철거 근거를 담은 조례안 발의를 요청했고 대표 발의가 이뤄졌다. 그러나 찬반 의견이 팽팽한 가운데 조례안 심사를 맡은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가 세 차례나 보류 결정을 내리자 이 의원 주도로 조례안이 최종 폐기됐다.

결국 동상 철거 책임을 떠안은 충북도는 동상을 그대로 둔 채 전 전 대통령이 법적 처벌을 받았다는 내용 등 역사적 사실을 담은 안내판을 추가 설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여론수렴과 내부회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청남대#전두환#훼손#체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