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년 전 아버지와 함께 근무한 대구 소방관 찾아요”

박창규 기자 입력 2020-11-18 03:00수정 2020-1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초 별세 샬라씨 딸 “父 늘 그리워해”
소방청에 당시 사진 10여장 보내와
주한미군 소방관으로 근무했던 페이 샬라 씨가 생전에 만나고 싶어 했던 한국인 동료들. 소방청 제공
1960년대 대구에서 근무했던 주한미군 소방관이 올해 초 숨지기 전까지 당시 함께 일했던 한국인 동료를 애타게 찾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소방청은 주한미군 소방관으로 근무했던 고 페이 샬라 씨(사진)의 대구 근무 당시 사진 10장을 전달받아 17일 공개했다. 샬라 씨의 딸인 크리스티 씨는 아버지의 유품을 정리하다가 이 사진들을 발견해 최근 소방청에 제공했다.

샬라 씨는 미국 네브래스카주에서 소방관으로 일하다가 미 육군에 입대해 1964년부터 1965년까지 2년간 대구 미군기지에서 소방관으로 활동했다. 1966년 퇴직 후에는 2000년까지 미 농무부 등에서 근무했고 올 초 별세했다.

크리스티 씨는 소방청에 보낸 e메일에서 “아버지는 화재 진압 경험을 비롯해 2년의 한국 생활을 늘 그리워했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등에 사진을 올려 사진 속 동료들을 수소문했지만 끝내 찾지 못해 소방청의 문을 두드렸다.

주요기사
소방청 관계자는 “당시 한국인 동료들이 80대 이상의 고령으로 예상되지만 생존자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언론과 미8군 소방대의 협조를 얻어 사람들을 찾는 데 도움을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대구#주한미군#소방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