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각 스님, 부동산 보유 논란 혜민 스님 비판

김갑식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NS에 “사업자이자 배우”
혜민은 전화기 꺼져 연락안돼
‘푸른 눈의 수행자’로 불리는 현각 스님이 베스트셀러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의 저자로 TV 출연과 강연 등을 통해 대중적으로 활동해 온 혜민 스님을 비판했다.

‘만행―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의 저자인 현각 스님은 15일 소셜미디어에 혜민 스님의 사진을 올리고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른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다”고 썼다. 또 다른 게시글에서는 혜민 스님을 진정으로 참선한 경험이 없는 “사업자이자 배우”라고 했다.

예일대와 하버드 대학원에서 공부한 현각 스님은 1990년 숭산 스님의 법문을 듣고 출가했으며 화계사 국제선원 선원장 등을 지냈다. 하지만 2016년 외국인 행자 교육의 문제점과 불교의 기복신앙화를 지적하며 한국 불교를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조계종 내부에서는 “누릴 것은 모두 누린 이가 할 말이 아니다”라는 반박이 나왔다. 이후 현각 스님은 유럽 지역에서 선 수행 관련 센터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혜민 스님은 7일 한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산타워가 한눈에 들어오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남산 뷰’ 집을 공개하면서 부동산 보유 논란이 불거졌다. 혜민 스님의 입장을 들으려 했으나 전화기가 꺼져 있어 연결되지 않았다. 혜민 스님이 출간한 ‘멈추면…’을 비롯해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혜민 스님은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 석사, 프린스턴대에서 종교학 박사를 받았고 미국 햄프셔대에서 종교학 교수를 지냈다.

주요기사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현각 스님#혜민 스님#부동산 보유 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