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연내 국민 60% 접종분 확보할 것”

김상운 기자 입력 2020-11-13 03:00수정 2020-11-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역당국 “선입금 포기하더라도 가능한 많은 제약사들과 계약 추진” 정부가 올해 안에 국민 3000만 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2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연내에 전체 인구의 60% 접종분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원활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설령 선입금을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충분한 양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선입금 포기도 감수하겠다는 건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해 가능한 한 많은 제약사들과 계약을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백신이 개발되면 일정량을 공급받기로 하고 제약사에 선입금을 지급했는데 개발에 실패하거나 안전성, 효과성이 검증되지 않으면 선입금의 전부나 일부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1000만 명분은 백신 공유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확보하고 나머지 2000만 명분은 백신을 개발 중인 각 제약사들과 양자 협상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코백스의 경우 이미 확약서를 제출했고 지난달에 선입금 지금까지 마쳤기 때문에 1000만 명분 물량은 실질적으로 확보가 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백스를 통한 백신 확보와 관련해 ‘선택 구매모델’을 택했다. 코백스가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된 복수의 백신 제품을 제시하면 이 중에서 선택하는 방식이어서 코백스가 지정하는 제품을 구입해야 하는 ‘확정 구매모델’보다 선입금 액수가 더 높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 사용은 국민 안전을 위한 국가 프로젝트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최우선적으로 백신 안전성과 효과성에 대한 면밀한 평가가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백신 개발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거의 모든 제약사들과 협상을 진행 중이다. 12일 현재 3상에 이른 제약사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등 11곳이다.

주요기사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백신#확보#계약#추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