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수, 현대모비스로… 이종현은 오리온

김배중 기자 입력 2020-11-12 03:00수정 2020-11-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 팀 김세창-강병현도 맞교환
KCC까지 가세 깜짝 삼각트레이드
프로농구 시즌 판도 큰 변화 예고
프로농구 오리온의 포워드 최진수(31·203cm)가 현대모비스로 이적한다. 현대모비스의 센터 이종현(26·203cm)은 오리온 유니폼을 입는다.

오리온과 현대모비스는 11일 트레이드에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구단 외에 KCC가 합세해 시즌 판도에 영향을 끼칠 삼각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3순위로 오리온에 뽑힌 최진수는 지난 시즌 평균 8.7득점, 4.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는 부상으로 2경기만 출전했다. 이종현은 2016년 전체 1순위로 현대모비스에 입단했다. 당시 ‘역대 최고 신인’이란 평가를 받았지만 잦은 부상으로 프로에서는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종현은 대학 시절 고려대를 최강으로 이끌었던 포워드 이승현(28·197cm)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포워드 김상규와 지난 시즌 1년 임대 형식으로 영입한 포워드 박지훈을 KCC로 보냈다. 현대모비스 가드 김세창과 군 복무 중인 오리온 가드 강병현도 맞바꾼다. KCC 포워드 최현민과 가드 권혁준은 오리온과 현대모비스로 각각 이적했다.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외곽 자원의 높이와 수비 강화를 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삼성은 DB를 11연패에 빠뜨리며 79-75로 이겼다. 삼성은 6승 7패로 오리온과 공동 6위가 됐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프로농구 삼각 트레이드#최진수#이종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