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北이 대신 총살해줘 감사?”…신동근 발언 논란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9-30 10:29수정 2020-09-30 1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동근 “월북은 반(反)국가 중범죄…감행하면 사살”
하태경 “정부 여당이 ‘월북’ 몰아간 속내 말해준 것”
우리 어업지도 공무원이 북한군에게 피살된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신동근 의원이 “월북은 반(反)국가 중범죄로, (우리군이)사살하기도 한다”고 말해 논란이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총살시켜줘서 감사해야 된다는 말을 하고 싶은거냐?”고 물었다.

신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월북은 반국가 중대범죄이기 때문에 월경 전까지는 적극적으로 막고, 그래도 계속 감행할 경우는 사살하기도 한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에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었다”고 적었다.

이에 하태경 의원은 “정부 여당이 월북으로 몰고간 속내를 신동근 의원이 잘 말해줬다”며 “북한이 우리군 대신 총살시켜줘서 감사해야 된다는 말을 하고 싶은 모양이다”고 페이브북을 통해 비판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대통령도 중대범죄자 죽여줘서 고맙기 때문에 유해 송환도 북한 책임자 처벌도 요구하지 않은 걸까? 이 정권은 자국민 보호 못해 죽게 했으면 미안한 마음이라도 있어야 할텐데 그 국민을 범죄자 만드느라 바쁘다. 추미애 장관 아들 문제에 있어서 당직사병을 범죄자 만든 것과 같은 수법이다”고 말했다.

이어 “친문 권력층 자식은 끝까지 지키고 가붕개 국민은 범죄자로 낙인찍는게 이 정권의 통치 수법인 것이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 사람(신동근), 무서운 인간이네. 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 없다는 얘긴지?”라고 물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