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협력사업 지속 여부에 “신중 검토”

최지선 기자 입력 2020-09-26 03:00수정 2020-09-26 1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력 규탄” 다음날 北통지문 오자 “상황 종합적 고려” 태도 달라져
통일부는 25일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원 이모 씨(47)의 총살 사건 이후 남북협력 지속 여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북한의 공식 사과를 국면 전환의 계기로 삼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인도적 지원과 작은 교역 등 이인영 장관이 추진해온 남북협력 사업에 대한 진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북측 반응을 예의주시하고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해 나가겠다”라고만 밝혔다.

통일부는 24일까지만 해도 북한에 대해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25일 오전 북한이 청와대로 통지문을 보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의사를 밝히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통일부 내부는 “북한이 예상보다 빠르고 자세하게 입장을 내놨다”며 놀라는 분위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전날처럼 강경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민간인이 사망했는데 협력 의사를 철회하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부정적인)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하여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북한도 이 사건으로 남북관계를 더 악화시키지는 않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다음 달 10일 노동당 창건일 열병식을 성대하게 치른 뒤 11월 미국 대선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서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성을 느낀 것”이라고 말했다. 사안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국내 여론 악화를 면밀히 살펴왔기 때문에 이번 사안에 빠르게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소식통은 “경제난이 극도로 악화된 상황에서 북한이 계속 대화의 문을 걸어 잠근 채 버틸 수는 없다”며 “향후 대화를 시작하려면 이 사안의 파장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통일부#북한#우리 국민 사살#남북협력사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