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위한 공론화위원회 출범

대구=명민준 기자 입력 2020-09-22 03:00수정 2020-09-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2년 특별자치도 출범 목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가 21일 오후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공동위원장은 김태일 대구시 미래비전자문위원회 위원장과 하혜수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가 맡았다. 시도의회 학계 경제계 시민단체 등 위원 28명(대구 14명, 경북 14명)으로 구성했으며 이날 분과별 회의를 진행했다.

공론화위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위한 시도민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모였다. 2022년 7월 대구경북 특별자치도 출범을 목표로 활동할 예정이다.

대구시를 지위와 권한을 유지한 채 특례시로 둘 것인지가 핵심 쟁점이다. 대구경북연구원은 최근 △대구경북특별자치도+대구특례시+시군 체제 △대구경북특별자치도+시군구 체제 등 두 가지 안을 제시했다. 시민 투표 시기와 행정 명칭 등도 정해야 한다.

주요기사
행정통합에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임태상 대구시의회 의원은 17일 본회의에서 “행정통합으로 대구시의 지위가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 실질적인 지역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대구경북 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