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본 김태호도 복당 신청…“차기 대선 승리 위해 헌신”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17 18:35수정 2020-09-17 1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호 무소속 의원이 17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다. 이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의원의 복당을 승인한 것을 보고 내린 결정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권 의원의 복당 승인으로 ‘국민의힘’이 더 큰 걸음을 내딛었다. 권 의원의 복당을 축하하고, 당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오늘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과 권 의원, 윤상현·홍준표 의원은 지난 4·15 총선 당시 공천 결과에 반발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이들 4인방의 복당 가능성이 계속해서 제기돼 왔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그동안 무소속 4명의 일괄복당이 통합의 취지에 비추어 좋은 방향이라 생각해, 복당 신청 절차를 밟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개별복당으로 방향을 잡은 이상 복당 신청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 속히 친정으로 돌아가 당의 혁신과 내년 보궐선거,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온 몸을 던져 헌신하겠다”며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과 함께 손꼽아 기다리던 친정 복귀의 그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복당이 승인 된 권 의원은 “이제 ‘국민의힘’ 중진의원으로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것을 바로잡고, 중앙에서 할 말은 하는 당당한 국회의원으로 강릉시민의 자긍심을 올려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당 지도부를 향해 김태호·윤상현·홍준표 의원들의 빠른 복당 결단을 내려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