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징금 깎아주겠다” 뒷돈 챙긴 공정위 자문위원

강승현 기자 입력 2020-08-13 03:00수정 2020-08-13 0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前민간위원 수사 나서 전 공정거래위원회 민간 자문위원이 기업들에 과징금 축소 등의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긴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최근 공정위 자문위원 출신 A 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사업가인 A 씨는 재임 당시 공정위 조사를 받고 있는 기업들에 접근해 ‘과징금을 깎아주겠다’며 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이 과정에서 기업들에 공정위 전·현직 임원들과의 친분을 과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또 공정위 고위 관계자들을 상대로 골프 접대 등 향응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공정위는 경쟁정책 등 여러 분야에서 자문위원을 위촉해 조언을 받고 있다. 학계, 업계, 소비자 단체, 언론계 등 다양한 출신들로 구성되는데 통상적으로 1년에 1, 2차례 회의를 연다. 하지만 참고 목적일 뿐 자문위원이 공정위 실무 관련 결정을 하거나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주요기사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등을 확보하고 최근 자택 압수수색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공정위 임원들의 명함도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정위 직원의 연루 사실 등은 아직 확인된 부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전·현직 임원들이 이번 사건에 연루되면서 이들에 대한 소환조사와 추가 압수수색 등도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아직 경찰로부터 별도 통보를 받지 않아서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전 공정위 민간 자문위원#뒷돈#과징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