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 음료 마셨더니 안압이 쑥↑… 녹내장 환자는 커피 줄여야

이진한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20-06-24 03:00수정 2020-06-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압 낮추면 진행 속도 느려져… 커피 하루 2잔 이하로 제한
유산소 운동 습관 들이고 약물 점안은 취침 전에 하길
흔히 마시는 카페인 성분의 음료수는 안압(안구혈압)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까. 또 평소 안압이 높거나 녹내장으로 진단받은 사람은 생활관리를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실제로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카페인 음료수를 마시고 난 뒤 안압이 어느 정도 변하는지 메디컬체험을 해봤다. 녹내장 전문의 정종진 김안과병원 안과 교수도 참여했다.


카페인성분 일반인도 안압 상승
카페인 음료수를 마시고 1시간 반이 지난 뒤 정종진 김안과병원 안과 교수가 본보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 안압을 측정하고 있다. 정 교수와 본보 기자는 카페인 음료수가 어느 정도 안압을 높이는지 알아보는 체험을 했다. 김안과병원 제공
기자와 정 교수는 각각 다른 양의 카페인 음료를 섭취한뒤 1시간 30분 후 안압을 측정했다. 평소 안압은 각각 18.9mmHg(본보 기자), 17.1mmHg(정 교수)로 정상 범위(10∼21mmHg)였다. 1시간 반 뒤 측정한 건 카페인 음료수가 인체에 흡수되는 데 걸리는 시간을 고려한 것이다.

기자는 카페인 성분이 80mg 함유된 에너지 드링크류 250mL를 마셨다. 정 교수는 카페인 함량이 4배 정도 높은 카페인 성분 236mg의 커피 우유(500mL)를 선택했다. 1시간 30분 뒤 안압 측정 결과, 카페인을 비교적 많이 섭취한 정 교수의 안압이 4.8mmHg 상승한 21.9mmHg가 나왔다. 정상 범위보다 높게 나온 것이다. 기자는 15.7mmHg으로 여전히 정상 범위였다.


정 교수는 “정상인도 카페인을 과다 섭취하면 안압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평소 안압이 높거나 녹내장 환자라면 카페인 성분표를 확인하는 등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성인 하루 카페인 권장 섭취량은 400mg 정도. 녹내장 환자는 하루에 커피 1, 2잔은 괜찮지만 가능하다면 디카페인으로 마시는 게 좋다. 평소 안압이 높거나 녹내장 환자는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수 대신 캐모마일차 등을 마시는 것도 방법이다.

주요기사

음주·흡연 안압 상승 일으켜
유산소 운동은 안압을 다소 낮춰줄 수 있기에 꾸준히 하는 게 좋다. 다만, 수영의 경우 너무 꽉 조이는 수경을 착용하면 안압이 상승할 수 있다. 알맞은 수경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물구나무서기나 요가 등 복압이 올라가는 운동은 안압을 상승시킬 수 있어 피하는 게 좋다.

관악기 연주도 복압을 상승시켜 안압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취미로 잠깐씩 관악기를 연주하는 건 괜찮지만 장시간 연주를 해야 한다면 시간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 엎드려 자는 자세도 안압을 상승시킬 수 있다.

소량의 음주는 안압을 약간 낮출 수 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1, 2잔 정도의 소량일 때 얘기다. 만약 과음하면 안압을 올릴 수 있다. 흡연은 단 한 개비라도 안압을 일시 상승시키고, 장기적으로는 시신경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녹내장 환자 챙겨야 할 약물 요법
녹내장 치료의 기본은 안압을 낮추는 것이다. 정 교수는 “안압이 낮아지면 시신경의 손상을 늦출 수 있다”며 “녹내장 환자의 안압을 1mmHg 낮출수록 녹내장 진행 위험은 10% 감소한다”고 말했다. 특히 약물 점안은 녹내장 치료의 기본이기에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 무엇보다 안약 점안은 규칙적이고 주기적으로 해야 한다.

하루에 한 번 점안하는 안약은 24시간 효과가 지속된다. 따라서 일정한 시간에 점안하기 위해 취침 전 점안하는 게 좋다. 만약 취침시간이 불규칙하면 시간을 정해놓고 점안한다. 하루에 두 번 점안하는 안약은 12시간 효과가 지속된다. 따라서 아침과 점심에 각 한 번씩 점안하는 것보다 시간에 맞춰 간격을 두고 점안할 필요가 있다.

약물을 점안할 땐 눈 밑이나 주변 피부에 묻지 않도록 결막낭에 딱 한 방울만 넣는 게 좋다. 일부 환자들은 약을 많이 넣으면 안압이 빨리 떨어져 녹내장에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안약은 한 방울을 점안할 때 최대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제조됐기 때문에 한 방울만 점안해야 한다. 만약 눈두덩이 들어가거나 가려움, 충혈 등 안약 부작용이 의심되면 내원해 약을 처방한 전문의와 상담한 뒤 약물을 교체해야 한다. 환자 임의로 안약 사용을 중단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또 기존에 앓고 있는 질환이 있다면 병력을 전문의에게 알려야 자신에게 적합한 약물을 처방받을 수 있다.

이진한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이진한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헬스동아#건강#메디컬체험#안압상승#음료마시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