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새 땅값 2배 껑충… 서핑산업이 바꾸는 부동산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5-07 18:06수정 2020-05-07 1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여가 생활이 ‘해양레저’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맞이하고 있다. 그간 해양레저는 부유층의 전유물로 여겨졌으나 ‘주 52시간 근무제’, ‘워라벨’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정착과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에 돌입하며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우리나라 국민의 여가생활 콘텐츠는 소득수준에 맞춰 변화해왔다. 과거 1만 달러 시대에는 테니스, 등산 등 소규모 금액으로 즐길 수 있는 야외활동이 강세였다. 국민소득 2만 달러에 접어들면서 고급 스포츠 인식이 강했던 골프가 대중화에 성공해 현재의 남녀노소가 쉽게 접근해서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자리잡았다.

전문가들은 다음으로 떠오를 여가생활로 ‘해양레저’를 꼽고 있다. 그 중에서도 서핑 산업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요트 같은 타 해양레저에 비해 진입장벽이 낮고 비교적 저렴하게 장비를 구비할 수 있어서다.


실제 대한서핑협회 자료에 따르면 서핑 인구는 2014년 4만명에서 2019년 40만명으로 10배가량 급증했다. 서핑숍과 서핑학교 등 서핑 관련 업체 수도 2014년 50여개에서 2017년 200여개로 4배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의 조사결과 2019년 하계 서핑 여행 상품 예약 건 수는 8800건으로 4년 전 800여 건에 비해 11배나 증가했다.

주요기사

이처럼 높아진 서핑의 위상에 주요 서핑 산업지인 동남해 지역도 수혜를 입고 있다. 특히 국내 ‘서핑 성지’ 강원도 양양군 죽도 및 인구 해변 일대 성장이 가시적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한적한 곳이었으나 서핑 명소로 떠오르면서 관광객 수요가 크게 늘어 쇼핑숍,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 독자적인 상권이 형성해 일명 ‘양리단길’로 불리고 있다.

서핑으로 인해 부동산 가격 상승폭도 가파르다. 국토부 일사편리 강원 부동산정보 조회시스템에 따르면 죽도와 인구 해수욕장이 있는 양양군 현남면의 2019년 개별공시지가는 36만2900원으로 2017년 18만5200원에 비해 약 96% 상승했다. 강원도 내 또 다른 서핑지인 천진해수욕장이 위치한 고성군 천진리는 2017년 22만5600원에서 39% 오른 31만4400원, 부산 송정해수욕장 인근 일대는 2017년 242만 원에서 2019년 305만 원으로 약 26% 올랐다.

서핑산업의 열풍은 서해로도 옮겨 붙고 있다. 경기 시흥 시화 멀티테크노벨리(MTV) 거북섬 수변공원 일대에서 인공 서핑장 ‘웨이브파크’ 공사가 한창이다. 세계 최대 규모이자 아시아 최초의 인공 서핑장으로 대지 면적 32만5300㎡ 해양레저복합단지에 주상복합, 위락시설과 함께 들어선다. 스페인 인공서핑 기업인 웨이브가든 기술을 도입하며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일대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수변상가 토지가는 2019년 상반기 3.3㎡ 900만 원대에서 현재 1800만 원으로 2배 상승했다. 지난달 ‘호반써밋 더 퍼스트 시흥’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1.2대 1로 마감된 것을 비롯해 일대 아파트가 분양이 본격화돼 수요가 늘어나는 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서울양양 고속도로 개통 후 양양군은 서핑 등 해양레포츠를 즐기러 오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나면서 지역경기가 활성화된 만큼,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내 서핑장소 일대도 활성화가 기대된다며”며 “다만 서핑인근 부동산 투자시 입지, 브랜드 등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고 경기 부침에 따라 수익률 차이가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