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비싸” vs 출판사 “적당”…전자책 가격 갑론을박, 원가는 얼마?

김윤종기자 입력 2015-09-20 16:24수정 2015-09-20 2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책 값, 이제는 좀 내릴 수 있는 거 아닌가요?” “지금도 그렇게 비싼 거 아니에요. 적절한 가격입니다.”

최근 전자책 가격을 두고 독자와 출판사 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한 신간 소설의 전자책이 종이책 가격의 반값으로 팔리면서 논쟁이 시작된 것.

10일 출간된 소설가 김진명의 ‘글자전쟁’의 전자책 버전은 종이책 정가의 반값인 7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유명작가 신간의 전자책이 반값에 팔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책을 낸 세움출판사는 “반값 판매는 젊은 독자층과 전자책 시장 확대를 위한 것”이라며 “김 작가의 전작 ‘사드’ 전자책이 1개월 동안 팔린 권수와 ‘글자전쟁’ 전자책이 일주일 만에 팔린 양이 별 차이가 없을 정도로 반응이 괜찮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전자책 권당 가격은 종이책의 70% 수준이다. 독자들은 너무 비싸다는 입장이다. 회사원 김재성 씨(40)는 “종이책처럼 소장할 수도 없고 중고 책으로 팔지도 못하는데 가격이 너무 높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이 2월 국내 독자 5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전자책 가격은 종이책의 39.2% 수준이 적정하다’는 응답이 나왔다.

주요기사

하지만 출판계의 생각은 다르다. 한 출판사 대표는 “‘지식의 값’이란 것이 있다. 더구나 전자책 저자 인세는 17~25% 정도로 종이책 인세(10% 내외)보다 높다”고 말했다. 예스24 김병희 도서사업본부장은 “해외에서도 전자책은 보통 종이책 신간의 70%”라며 “책을 보다가 스크린을 터치해 각주를 팝업으로 띄울 수 있는 등 종이책보다 부가가치가 높은 부분도 많다”고 말했다.

실제 전자책을 만드는 비용은 어떻게 될까? 우선 정가 1만 원 짜리 종이책 제작비 구성을 보면 저자 인세 10%, 제작비 15%, 유통비 10%, 인건비 10%, 출판사 몫 10% 등 합쳐 6000~7000원으로 출고가가 결정된다. 이후 서점에서는 1만원에 팔리는 것.

반면 전자책은 스크린으로 보기 편리하게 변환하는 과정에서 추가 제작비가 들지만 유통과 인건비 등 종이책에 비해 가격을 줄일 부분이 훨씬 많다. 익명을 요구한 한 출판사 편집자는 “솔직히 지금보다 훨씬 더 싸게 낼 수 있지만 자칫 종이책이 잠식당할 것을 우려해 가격을 쉽게 못 낮춘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국내 출판시장의 침체를 감안하면 전자책 활성화가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미국의 경우 출판시장의 30% 정도를 전자책이 차지하는 반면 국내에서는 출판시장의 1~2%에 불과하다. 장은수 편집문화실험실 대표는 “미국 등 해외를 봐도 전자책의 종이책 대체효과는 생각보다 낮다”며 “종이책 시장이 잠식될지라도 여기서 얻어지는 사업적 기회는 훨씬 많은 만큼 정액제, 대여제 등 다양한 전자책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활성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종기자 zoz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