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연예

소녀시대 수영 노래실력 논란, 어떻게 불렀기에…

입력 2013-08-04 10:09업데이트 2013-08-04 10: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녀시대 수영의 노래 실력이 도마에 올랐다.
수영은 4일 오전 방송된 SBS '도전 1000곡'에 출연했다. 수영은 윤도현과 짝을 이뤘다.
수영은 이날 윤하의 '비밀번호 486'등을 불렀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트위터 등 온라인에서 수영을 응원하는 한쪽은 "소녀시대 숨겨진 보컬 최수영"이라며 생각보다 노래실력이 좋다고 칭찬했다. 수영은 소녀시대에서 보컬 비중이 높지 않다.
반면 기대 이하라는 이도 많다.
"수영, 노래 진짜 못 하는구나. 연기는 괜찮은데."

몇몇 인터넷 게시판에선 수영의 노래실력을 두고 공방이 펼쳐졌다.
한 네티즌이 "기본은 부르더만요 뭘,전 기대를 안해서 그런지 생각보다는 오히려 잘하더라는 ㅋㅋ. 윤하 비슷하게라도 기대하는게 무리수"라고 옹호하자 "원래 수영 윤아 효연은 음치죠 멤버가 많아 파트가 안돌아 가니까 티가 잘 안날뿐. 가수가 노래도 못 부르면서 되지도 않는 연기한다고 나오는거 보면 웃긴거 같아요"라고 비판하는 식이다.

한편 수영-윤도현 조는 이날 도전 1000곡에서 우승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